2024.06.23 (일)

  • 구름많음서울 29.2℃
  • 맑음인천 26.4℃
  • 구름많음원주 26.7℃
  • 구름많음수원 27.7℃
  • 흐림청주 28.3℃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8.8℃
  • 구름많음전주 26.4℃
  • 흐림울산 25.9℃
  • 흐림창원 26.8℃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6.0℃
  • 구름많음목포 24.9℃
  • 제주 25.1℃
  • 구름많음천안 27.8℃
  • 구름많음구미 27.4℃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한국, 탄소발자국 반영한 행복지수 세계 76위에 그쳐

 

[비건뉴스=권광원 기자] 우리나라가 탄소발자국을 반영한 행복지수 순위에서 전 세계 147개국 가운데 76위에 올랐다.

 

지난 2일(현지시간) 독일의 싱크탱크 '핫 오어 쿨 연구소(Hot or Cool Institute)'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4 지구행복지수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구행복지수는 개인이 느끼는 행복도와 기대수명 가치에 각국의 탄소 배출량을 반영한 지표로, 기대수명과 행복도를 곱한 뒤 해당 국가의 1인당 평균 탄소발자국으로 나눠 점수를 집계한다. 지구행복지수가 높을수록 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효과적으로 사용하면서 시민들의 만족스러운 삶을 보장하는 국가임을 뜻한다.

 

이번 보고서는 2021년 유엔인구국(UNPD)의 기대수명 자료, 갤럽에서 국가별 1천여명을 대상으로 조사·집계한 행복도, 세계불평등데이터베이스(World Inequality Database)와 EORA 국제공급망데이터베이스(EGSCD)의 1인당 탄소발자국 자료를 활용해 만들어졌다.

 

 

한국은 기대 수명 83.7세, 행복도 6.1점(10점 만점),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14.39톤(이산화탄소 환산톤)을 기록했다. 점수가 가장 높았던 곳은 오세아니아 도서국가 바누아투였고, 스웨덴, 엘살바도르 등이 뒤를 이었다.

 

연구진은 “2006년부터 2021년 사이 한국의 1인당 평균 이산화탄소 환산량은 13.04~15.32톤 사이를 오가면서 행복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에 필요하다고 산정되는 1인당 공정 상한선(3.17톤)보다 훨씬 높았다”라고 평가했다.

 

실제 기대수명, 행복도에서 한국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한 스페인(83세, 6.5점)은 이산화탄소 환산량이 7.12톤으로 낮아 한국보다 15점 높은 점수를 받아 7위에 올랐다. 또한 같은 동아시아 국가인 일본과 중국은 각각 42.7점 49위, 41.9점 51위에 올랐다.

 

연구진은 “일반적으로 탄소배출량이 많은 국가에서 기대수명이나 행복도가 높게 나타나지만 코스타리카처럼 공정 상한선에 가깝게 탄소를 배출하면서도 행복하게 사는 국가도 있다”며 “인류는 지구를 희생하지 않아도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