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8℃
  • 흐림강릉 27.3℃
  • 흐림서울 20.0℃
  • 흐림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3.4℃
  • 흐림광주 22.7℃
  • 흐림부산 21.3℃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3.0℃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비건

전 세계 육류소비량 줄어드는데, 국내는?

URL복사

 

전 세계적으로 지속가능성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일어나면서 1인당 육류소비량이 점점 줄어드는 모습이다.

 

먼저 축산대국이라고 알려진 호주는 25년 만에 육류소비량이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22일 시장조사회사인 IBISWorld는 호주의 1인당 육류 소비량이 연간 99.5kg으로 이는 1996년 이후 최저치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올해 육가공 산업이 10% 감소해 222억 달러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IBISWorld의 수석 산업 분석가인 Suzy Oo는 육류소비가 감소한 것에 대해 “지난 5년동안 국내 육류 가격이 연평균 3.1% 상승해 그에 대한 대안을 채식에서 찾은 것으로 보인다”며 “비건이 꾸준히 상승해 식물기반 제품 시장이 확대한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 밝혔다.

 

독일도 육류소비량이 매년 줄어들고 있다. 지난 17일 공개한 독일 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독일에서 생산된 육류 제품의 총 가치가 468억 달러로 2019년에 비해 4% 감소했다.

 

반면 식물성 대체육의 경우는 2019년에 비해 39% 상승했으며 그 가치도 2억 7280만 유로에서 3억 4900만 유로로 급증했다. 아울러 지난해 실시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독일 채식인은 4년 만에 두 배 가까이 상승해 260만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영국비건협회에서 실시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영국인의 4명 중 1명은 동물성 제품을 소비를 줄였으며 계란과 유제품 또한 소비를 최소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영국인들이 가치소비를 실천하는 글로벌 트렌드에 따라 육류 소비를 줄이고 식물성 대체품을 찾고 있으며 응답자들 중 절반이 육류 대체품을 구매하기 시작했다”고 보고했다. 현재 영국의 베지테리언은 650만 명에 달한다. 

 

그렇다면 국내의 경우는 어떨까? 안타깝게도 국내 육류 소비량은 매년 늘고 있다.

 

지난 4월 발표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0년부터 10년간 우리나라 1인당 육류 소비량은 31.9kg에서 54.6kg으로 연간 2.9% 상승했다. 이에 더해 육류소비량은 2019년 284만톤에서 2030년 298만톤으로 연평균 0.43%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희망적인 소식도 있다. 전세계 육류소비량이 곧 정점을 찍고 줄어들 것이라는 연구가 나왔기 때문이다. 국제 컨설팅업체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단백질 전환’ 보고서에서 대체육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유럽과 북미를 시작으로 2025년 육류 소비량이 정점을 맞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가족 단위의 가구보다 육류를 덜 소비하는 1인 가구가 점점 증가함에 따라 국내의 육류 소비량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