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서울 -1.3℃
  • 맑음인천 -0.2℃
  • 구름조금원주 -0.3℃
  • 맑음수원 0.2℃
  • 구름조금청주 1.7℃
  • 구름많음대전 2.1℃
  • 맑음대구 3.2℃
  • 구름많음전주 2.2℃
  • 맑음울산 4.0℃
  • 구름조금창원 4.0℃
  • 광주 3.7℃
  • 맑음부산 4.5℃
  • 흐림목포 5.1℃
  • 흐림제주 8.6℃
  • 구름조금천안 1.1℃
  • 맑음구미 3.2℃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폭염 7배·가뭄 홍수 2배 "요즘 아이들, 전례없는 삶을 살게 될 것"

URL복사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지난 24일 베를린 국회의사당 앞에서 10대 환경운동가로 알려진 그레타 툰베리를 비롯한 수천 명의 청소년들이 기후파업 시위를 열었다. 수천 명의 청소년들이 학교를 가지 않고 시위를 벌이는 이유는 뭘까? 가장 큰 이유는 기성세대가 환경문제에 대해 바르게 대응하지 못함으로써 앞으로 살 날이 많이 남은 자신들이 기후위기에 직면하는 순간들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최근 이러한 10대 환경운동가들의 주장에 힘을 실어줄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이언스 저널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오늘날의 어린이들은 조부모에 비해 일생 동안 더 많은 기후 재해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위스 취리히공대, 벨기에 브뤼셀자유대학의 국제연구팀은 기후 및 인구 통계학적 모델을 분석해 이전 세대가 직면한 기후 위기를 오늘날의 어린이들이 일생 동안 목격하게 될 빈도를 예측했다. 

 

그 결과 2020년생 어린이는 1960년에 태어난 사람들보다 평생 평균 30차례의 극심한 폭염을 견뎌야 한다. 이는 1960년 출생자보다 7배나 많은 폭염을 경험하는 것이다.

 

이밖에 평균적으로 2배 더 많은 산불, 2.6배 더 많은 가뭄, 2.8배 더 많은 홍수, 3배 더 많은 경작 실패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지구 온난화를 섭씨 1.5도 상승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전 세계의 탄소 배출을 빠르게 줄이면 향후 겪을 폭염은 거의 절반으로 줄어든다. 상승 폭을 2도 밑으로 유지하면 4분의 1로 감소한다.

 

한편 세대별 피해 격차뿐 아니라 지역적 격차도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2016년 이후 유럽과 중앙아시아에서 태어난 5300만 명의 어린이는 약 4배 더 많은 극한 기후 상황을 경험하게 되지만,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에서 같은 또래의 1억 7200만 명의 어린이는 6배 증가하며 그 중 폭염에는 50배나 더 많이 노출될 것으로 예측됐다.

 

논문의 주저자 빔 티에리(Wim Thiery) 교수는 “오늘날 40세 미만의 사람들은 전례 없는 삶을 살 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젊은 세대의 미래를 보호하기 위해 과감한 탄소 배출 감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