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박무서울 0.4℃
  • 맑음인천 0.5℃
  • 맑음원주 0.8℃
  • 박무수원 -1.2℃
  • 박무청주 3.5℃
  • 박무대전 1.4℃
  • 박무대구 1.2℃
  • 박무전주 5.0℃
  • 연무울산 3.0℃
  • 연무창원 2.6℃
  • 박무광주 3.8℃
  • 연무부산 6.3℃
  • 박무목포 5.2℃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천안 1.1℃
  • 맑음구미 1.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어린이날, 자녀와 함께 해보는 환경을 위하는 활동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어린이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자녀에게 줄 선물을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면 비건뉴스가 추천하는 환경과 관련된 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어린이날이 미래 세대의 주역이 될 어린이를 위한 날인 만큼 이들이 마주한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이에 대한 대응책을 알려주는 것은 아이에게 특별하고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환경과 관련된 책을 선물할 것을 추천한다. 사회 전반에 걸쳐 환경 및 기후 문제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학교에서 환경교육을 필수적으로 가르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기후변화를 설명하고 환경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독려하는 도서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달 24일 예스24가 ‘지구의 날’을 맞아 공개한 바에 따르면 어린이용 환경·자연 도서의 판매 성장률이 최근 3년간 계속 늘고 있다. 출간 종수도 2020년 156권에서 2022년 267권으로 1.7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일상에서 쉽게 하는 행동이 다른 생물이나 환경이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며 환경보호 실천의지를 다질 수 있도록 돕는 ‘에듀텔링’ 형식의 도서가 늘어났다.

 

예스24는 “환경에 대한 내용을 쉽고 위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일러스트가 함께 구성돼 있어 환경 관련 교양서이지만 어린이들이 지루해하지 않고 재미있게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예스24에 따르면 어린이 환경·자연 신간들 가운데 올 3월 출간된 ‘식탁 위의 기후 위기’는 어린이들이 자주 접하는 음식을 소재로 지구 온난화 때문에 음식이 사라질 수 있다는 문제 제기와 함께 행동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 도움을 준다. ‘선생님, 탄소 중립을 이루려면 어떻게 해야 해요?’는 어린이가 꼭 알아야 할 탄소 중립과 관련한 내용을 23가지 질문과 답변을 통해 알기 쉽게 들려주며 1월 출간된 ‘숫자로 알아보는 환경 과학 이야기’는 현재 직면한 환경 문제를 숫자로 활용해 탄소 중립 0부터 지구를 위한 실천 20까지 이야기하며 환경의 중요성을 생각할 계기를 마련하는 책이다.

 

초등학교 고학년의 어린이를 위한 책도 있다. 2021년 올해의 과학도서로 선정되고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사서 추천 등으로 어린이 기후·환경 분야에서 스테디셀러로 사랑받아 온 ‘라면을 먹으면 숲이 사라져’는 고학년을 대상으로 한 교양서로 어린이 스스로 손쉽게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실천할 수 있는 일들을 제시한다.

 

 

생물의 소중함을 알리는 문화공연과 교육체험을 해보는 것도 좋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어린이날인 오는 5일 인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생물 사랑 어린이 대축제'를 개최한다.

 

이날 생생채움 전시관에서는 어린이 마술쇼와 비눗방울 공연을 선보인다. 야외정원에서는 동물 악기 만들기, 바다 생물종 모자 만들기, 한반도 생물종 배지 만들기, 해설사와 함께하는 야외정원 산책 등 교육 체험이 준비됐다. 기후위기를 알리는 ‘푸름이 이동환경 교실’과, ‘환경교육 교구체험’ 등으로 한반도 고유종과 외래종에 대해 배우는 기회도 제공된다. 이 밖에 생생박사와 동물 인형 퀴즈 대결, 키다리 아저씨의 동물 풍선 나눔, 자원관 도장찍기(스탬프) 순회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어린이날 전국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바깥 활동이 어렵다면 집에서 커피박을 이용한 소품을 만들어 보는 것도 추천한다. 커피 찌꺼기를 사용해 화분, 키링 등을 가정에서 만들어 보는 것이다. 이러한 커피박을 새활용한 소품 만들기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환경 수업에서 업사이클링을 직접 체험해 보는 방법으로 유행하고 있다.

 

다만 가정에서 커피박을 말리고 물과 함께 반죽으로 만들어 굳힌 뒤 고온 건조를 거치기는 어려운 일로 커피박 키링 키트를 주문해 집에서 간단하게 색칠을 해보는 것도 좋다. 버려질 자원을 새로운 제품으로 만들어내는 새활용을 직접 해보면서 어린이들은 환경의 소중함을 느낄 것이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