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서울 1.4℃
  • 인천 1.0℃
  • 흐림원주 3.5℃
  • 수원 1.9℃
  • 흐림청주 2.3℃
  • 흐림대전 3.2℃
  • 흐림대구 4.5℃
  • 전주 5.2℃
  • 흐림울산 3.6℃
  • 흐림창원 4.8℃
  • 광주 5.2℃
  • 흐림부산 5.6℃
  • 목포 5.8℃
  • 제주 8.6℃
  • 흐림천안 1.9℃
  • 흐림구미 4.6℃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지구 온도 오르면, 키 크고 팔다리 긴 선수가 유리해진다

 

[비건뉴스 최유리 기자] 운동권에는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 등 키가 작지만 놀라운 역량으로 좋은 성적을 내는 선수들이 다양하다. 하지만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지구 온도가 상승하면서 키가 크고 날씬한 운동선수들이 유리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다.

 

지난 5일 유로뉴스는 미국 다트머스 대학(Dartmouth College) 생물학과의 연구를 인용해 20년 동안 200명의 철인 경기 선수를 분석한 결과 크기 끄고 팔다리가 긴 남성 주자가 더 따뜻한 날씨에서 좋은 성적을 낸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국제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저널에 게재된 이 연구에서는 키가 크고 날씬한 주자가 따뜻한 기후에서 열리는 철인경기에서 뛰어난 경향이 있는 반면, 체격이 튼튼하고 팔다리가 짧은 마라토너는 추운 기후에서 더 나은 성적을 거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추운 지역인 노르웨이에서 개최되는 철인 3종 경기 노스맨 트라이애슬론(Norseman triathlon)에서 3번을 우승한 앨런 호브다(Allan Hovda) 선수가 다른 선수들에 비해 키가 작고 다부진 체격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미루어보아 추위에 적응한 종은 열 손실을 제한하기 위해 더 두껍고 짧은 팔다리로 더 튼튼한 경향이 있는 반면, 더 더운 기후에서 더 날렵한 상대는 시원함을 효율적으로 유지하도록 만들어졌다는 버그만의 법칙이 인간에게도 적용된다고 분석했다. 

 

 

연구의 주 저자인 라이언 칼스빅(Ryan Calsbeek) 생물학과 교수는 “특정 신체 유형이 따뜻한 기후에 더 적합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라면서 “기온과 기후의 글로벌 패턴이 전 세계 생물들의 체형과 형태의 차이를 결정짓듯이 기후변화가 행동 방식에 따르면 인간의 체형도 만들어 왔을 수 있다. 이러한 패턴은 철인 경기 등 지구력이 있어야 하는 스포츠에서의 성과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칼스빅 교수는 2001년과 2021년 사이 더운 지역과 추운 지역에서 모두 뛰어본 171명의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을 분석했고, 고온의 환경에서 팔다리가 길고 가는 선수들이 더 좋은 성적을 냈고, 추위 속에서 작고 다부진 선수들이 더 좋은 성적을 냈다는 것을 발견했다. 다만 이러한 신체 조건에 따른 차이는 여성 선수들에게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칼스빅 교수는 "이 연구의 결론은 지구의 기온이 상승하면서 프로 선수들의 평균 체형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 연구에는 동기 부여와 훈련을 설명하기 위해 광범위한 운동 선수 샘플이 포함됐지만 성능과 생리학 사이의 연관성은 통계적으로 유의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 최고 기록을 달성하려는 선수들은 자신의 신체 유형이 경기에 어떻게 적응하는지에 따라 경기장을 선택하기 위해 경주 장소와 평균 기온을 생각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