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박무서울 -0.7℃
  • 맑음인천 -0.2℃
  • 흐림원주 0.5℃
  • 박무수원 -1.9℃
  • 박무청주 0.5℃
  • 박무대전 -1.3℃
  • 흐림대구 2.9℃
  • 박무전주 1.2℃
  • 맑음울산 3.5℃
  • 맑음창원 2.3℃
  • 박무광주 0.9℃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많음목포 2.5℃
  • 흐림제주 6.1℃
  • 맑음천안 -1.8℃
  • 구름많음구미 1.2℃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6월 전 세계 기온 역대급 고온…올해 역사상 가장 더운 해 될 수도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인간의 무분별한 탄소배출의 영향으로 지구온난화가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6월 기온이 역대급 고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15일(현지시간) 기후변화 감시기구인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서비스(C3S)의 보고를 인용해 6월 현재까지 측정된 전 세계 평균 기온이 1979년 기록한 6월 최고 기온보다 1℃ 정도 높은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서비스는 "6월 초순 며칠 간은 전 세계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 시대보다 무려 1.5℃나 높은 수준을 보였다"고 전하며 "이렇게 높은 기온을 보인 것은 아마도 산업화 이후 처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구 기온 상승 폭 1.5℃는 2015년 국제사회가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통해 약속한 지구 기온 상승 제한선으로 기후 전문가들은 홍수나 가뭄, 폭염, 혹한, 산불 등 극단적 기상현상의 빈도와 강도가 급격히 높아져 인류를 포함한 생태계가 위험해질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앞서 지난 8일 국립해양대기청(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 Noaa)은 현재 엘니뇨 현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내년 초까지 점진적으로 강화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펜실베니아 대학의 기후 과학자인 마이클 만(Michael Mann)은 "인간이 야기한 온난화는 일반적으로 전체 지구 온도에 0.1C에서 0.2C사이를 추가하는 사건에 의해 악화될 것"이라며 "지구 표면 온도 이상 현상은 현재 기록적인 수준이거나 거의 비슷하며 2023년은 기록상 가장 따뜻한 해가 될 것이 거의 확실하다"라고 경고했다. 

 

이상 고온 현상은 이번 달 만의 일이 아니다. 지난 달 국립해양대기청은 전 세계가 174년 기온 기록 중 세 번째로 따뜻한 5월을 보냈으며 북미와 남미 모두 사상 가장 더운 5월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23년의 연간 열 기록 전망에 대해 좀 더 신중하며 확률을 약 12%로 설정하지만 올해가 가장 따뜻한 상위 10위 안에 들 것이며 상위 5위 안에 들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이와 비슷하게 지난 5월 세계기상기구(WMO)는 지구가 가장 더웠던 지난 2016년보다 올해가 더 뜨거운 한 해가 될 확률이 98%라고 전망했다. 세계기상기구는 3년 넘게 지속했던 라니냐 현상이 3년 만에 종료되고 올해 엘니뇨 현상이 발생할 확률이 커지고 있다며 '엘니뇨' 현상이 지구 온난화를 부추기면 기록적 고온이 발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나탈리 마호울드(Natalie Mahowald) 코넬 대학교 대기 과학자는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강력한 배출량 감축이 없다면 우리가 보고 있는 변화는 우리가 예상할 수 있는 악영향의 시작일 뿐이며 그동안 봐온 극단적인 사건들을 우리는 경고의 메시지로 해석해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