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서울 5.5℃
  • 맑음인천 7.2℃
  • 맑음원주 4.5℃
  • 맑음수원 5.5℃
  • 맑음청주 6.5℃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6.5℃
  • 맑음전주 7.3℃
  • 맑음울산 7.9℃
  • 맑음창원 6.8℃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9.3℃
  • 맑음목포 8.6℃
  • 맑음제주 12.7℃
  • 맑음천안 1.8℃
  • 맑음구미 6.0℃
기상청 제공

비건

'파리기후협정'만으로 부족한 탄소중립, '식물기반조약' 발효

URL복사

 

[비건뉴스 홍다연 기자] 파리기후협정은 지난 2015년 파리에서 열린 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21) 본회의에서 교토의정서가 만료된 후 이를 대체할 새로운 기후 변화 협정으로 195개국이 참여해 채택한 협약으로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자는 전 지구적 합의안이다.

 

구체적으로 지구의 평균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하고 최종적으로 모든 국가가 이산화탄소 순 배출량 ‘0’을 목표로 해 자체적으로 온실가스 배출 목표를 정하고 실천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러한 최근 파리협정에서 다 담지 못한 규제 내용을 바탕으로 새로운 조약이 생기고 있다. 예컨대 화석연료 확산금지조약(Fossil Fuel Non-Proliferation Treaty)을 맺어 석탄, 석유, 가스 등 화석연료에 대해 규제를 하는 것을 들 수 있다.

 

 

이달 초 화석연료 확산금지조약(Fossil Fuel Non-Proliferation Treaty)의 자매 이니셔티브로 ‘식물 기반 조약’(Plant based Treaty)이 구성됐다. 몇몇 환경 단체에 의해 발효된 이 조약은 축산업으로 인한 중요한 생태계의 광범위한 악화를 막고 지속 가능한 식물성 식단으로의 전환을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식물기반 조약은 세 가지 원칙이 포함됐다. 첫 번째로는 현 식품 시스템의 문제를 중지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새로운 도축장, 동물농장 건설을 막고, 동물 사료와 사육을 위한 삼림 벌채를 금하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육류 및 유제품과 같은 동물성 식품에서 식물성 식품으로의 전환을 장려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육류에 부과하는 육류세 도입 및 과일, 채소 등 식물성 식단을 보다 저렴하게 만들기 위한 정부 보조금 지급 등이 포함됐다.

 

마지막으로는 파괴된 서식지를 이전의 상태로 복원하는 것이다. 각종 핵심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포획금지구역, 보호구역 등을 마련하고, 농부들이 축산업에서 다양한 식물 생산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돕는 프로그램 도입이 포함됐다. 

 

 

‘식물 기반 조약’(Plant based Treaty)의 책임자인 니콜라 해리스(Nicola Harris)는 이번 조약이 탄소 배출을 줄이고 토지를 재조림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한 2021년 UN IPCC 보고서에 대한 응답이라고 답했다.  그는 "온실가스의 신속하고 강력하며 지속적인 감소가 필요하다”며 “우리는 2년, 5년, 10년을 기다릴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메탄을 안전한 수준으로 줄이고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을 하기 위해서는 식물성 식품 시스템으로 전환해야 할 것"을 강조하며 "효율적인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화석연료확산금지조약(Fossil Fuel Non-Proliferation Treaty)과 함께 ‘식물 기반 조약’(Plant based Treaty)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8월 31일부터 웹페이지를 활성화하고 전 세계 50개 이상의 도시에서 집회를 열어 식물 기반 조약’(Plant based Treaty)에 대한 검토를 요청할 예정이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