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서울 9.0℃
  • 흐림인천 8.8℃
  • 구름많음원주 8.9℃
  • 흐림수원 8.7℃
  • 구름많음청주 10.0℃
  • 흐림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9.2℃
  • 구름많음전주 11.5℃
  • 구름많음울산 10.0℃
  • 구름많음창원 9.9℃
  • 맑음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1.9℃
  • 맑음목포 12.9℃
  • 흐림제주 12.2℃
  • 흐림천안 8.0℃
  • 구름많음구미 9.9℃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화장품도 친환경으로' CJ제일제당, 생분해 소재 용기 개발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생분해 소재로 만들어진 화장품이 출시됐다. 

 

CJ제일제당은 친환경 생분해 소재인 PHA와 PLA를 섞은 컴파운딩 소재로 화장품 용기를 개발해 웨이크메이크 워터벨벳 비건 쿠션에 적용했다고 22일 밝혔다.

 

웨이크메이크는 CJ올리브영이 지난 2015년 만든 자체 브랜드다. PLA는 현재 가장 널리 쓰이는 생분해 소재지만, 충격에 약하고 다양한 형태로 가공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CJ제일제당은 PHA를 PLA와 혼합하면 이 같은 약점이 개선된다는 점에 착안해 화장품 용기에 맞는 소재 개발에 착수했다. 이후 용기 적합성평가와 내화학성테스트를 거쳐 출시하게 됐다. 

 

화장품 용기는 주로 플라스틱, 유리 등으로 만드는데, 깨끗하게 씻은 후 분리배출하는 경우가 거의 없어 상대적으로 재활용이 어렵다. 이 때문에 석유화학 플라스틱 대신 친환경 생분해 소재로 용기를 만든 화장품이 ‘가치소비’에 민감한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EU를 비롯한 선진국 기반의 글로벌 뷰티 기업 사이에서는 화장품 용기에 널리 쓰이는 고부가가치합성수지(ABS)를 비롯한 석유화학 플라스틱 사용을 자제하고, 상대적으로 친환경적인 생분해 또는 재활용 소재를 사용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이로 인해 글로벌 화장품 용기 시장에서도 생분해 소재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본 생산을 시작한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PHA 공장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유한킴벌리를 비롯해 호텔 체인 아코르(ACCOR), 메이크업 브랜드 '바닐라코(BANILACO)'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생분해 소재 확대에 나서고 있다. 바닐라코는 생분해 소재를 용기에 적용한 화장품을 내년초 출시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웨이크메이크 쿠션 출시를 계기로 소비자 밀접 제품에 친환경 생분해 소재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CJ제일제당의 PHA가 환경친화적인 소재일뿐 아니라 산업적으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는 점을 널리 알려 다양한 분야로 적용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