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많음서울 24.6℃
  • 구름많음인천 24.2℃
  • 구름조금원주 23.3℃
  • 구름많음수원 24.1℃
  • 구름많음청주 23.7℃
  • 구름조금대전 23.7℃
  • 흐림대구 22.8℃
  • 구름조금전주 24.5℃
  • 구름조금울산 20.6℃
  • 구름많음창원 24.5℃
  • 맑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5.7℃
  • 맑음목포 22.2℃
  • 맑음제주 23.3℃
  • 구름많음천안 23.6℃
  • 흐림구미 25.2℃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생활 필수품 '일회용 마스크', 나노플라스틱 형태로 폐 손상 일으켜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생 이후 생활 필수품이 된 일회용 마스크가 인간의 폐 건강을 해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5일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일회용 마스크의 주 원료인 폴리프로필렌(PP) 나노 플라스틱을 기도 내 점적 투여한 결과, 폐 손상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도 내 점적 투여란 기도에 시험 물질을 서서히 떨어뜨린 후, 호흡 과정을 통해 폐로 시험 물질이 전달되는 방식을 말한다. 

 

플라스틱은 폐기된 후 광산화나 풍화, 자외선 등과 같은 물리적인 힘에 의해 미세한 입자로 변해 미세 플라스틱이 된다. 대기 중 상당량의 미세 플라스틱이 부유하며 호흡을 통해 사람의 폐에 쌓이고 있다.

 

 

미세 플라스틱은 5㎛ 이하의 입자로 흡입을 통해 폐 조직에 침윤하며 1㎛ 이하의 나노 플라스틱의 경우 폐포까지 도달해 천식 및 폐 섬유화 등 다양한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나노 플라스틱에 대한 인체 손상 연구가 절실한 상황이다. 특히 PP는 일상 생활에서 일회용품으로 흔히 접하는 플라스틱으로 일회용 마스크의 주원료라 이에 따른 환경오염 및 인체 노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KIT 인체유해인자 흡입독성연구단과 전북대학교 김범석 교수 연구팀은 PP 나노 플라스틱을 실험동물 기도에 노출한 후 폐 손상을 관찰했다. 그 결과, PP 나노 플라스틱에 노출된 실험 동물의 폐에서 호중구성 염증 등 염증성 손상이 유발됨을 확인했다. 호중구는 선천 면역의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세포로 신체를 이루는 혈액에 바이러스·세균·박테리아와 같은 외부 인자들이 침입했을 때 이를 막아내는 첫 번째 방어선이다. 

 

또한 인간 폐암 상피세포주(A549)에 PP 나노플라스틱을 노출했을 때는 A549 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 손상이 확인됐으며 염증 반응을 유도하는 신호전달경로(MAPK, NF-kappa B)를 통해 세포 손상 및 염증이 일어남을 확인했다.


연구팀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PP 나노플라스틱을 호흡기에 노출했을 때 폐 손상이 유발되는 구조를 실험 동물과 세포주를 통해 입증했다. 일상 생활의 나노플라스틱이 인체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PP가 주원료인 일회용 마스크가 폐기 과정에서 나노플라스틱이 되는 것을 고려해 사용 후 폐기·관리 방안도 함께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규홍 안전성평가연구소 흡입독성연구단 단장은 “마스크 필터에 사용되는 폴리플로필렌 섬유는 나노화된 입자가 아니라 길이가 수 센티미터 정도 되는 큰 사이즈다. 또 인증 과정에 구성 성분의 탈락 시험을 다 통과한 것이어서 마스크 사용 중 떨어져 나와 흡입될 가능성은 없다”면서 “향후 미세플라스틱과 흡입독성연구 간 다양한 연구를 수행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