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흐림서울 3.5℃
  • 흐림인천 3.8℃
  • 구름조금원주 2.7℃
  • 구름많음수원 2.6℃
  • 맑음청주 2.5℃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4.5℃
  • 맑음전주 2.8℃
  • 맑음울산 2.9℃
  • 맑음창원 1.6℃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2.9℃
  • 맑음목포 3.9℃
  • 구름많음제주 5.7℃
  • 맑음천안 2.3℃
  • 맑음구미 2.5℃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환경잇슈] 찰스 3세, 대관식 예복 재사용·식물성 성유…지속가능성 추구

 

[비건뉴스 최유리 기자] 지난 6일(현지 시간)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대관식이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가운데 그가 입은 대관식 의상이 선조들의 옷을 재활용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은 평소 환경 보호에 관심이 많은 찰스 3세의 의견에 따라 대관식 예복을 새로 맞추는 대신 어머니인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전 영국 여왕의 옷과 할아버지 조지 6세가 생전 착용하던 악세사리 등을 재활용했다고 보도했다.

 

대관식 일주일 전 찰스 3세는 버킹엄 궁전을 통해 “왕관과 홀 같은 대관식에 필요로 하는 항목이 수 세기 전과 똑같듯이 지속가능성과 효율성을 위해 1821년 이후 대관식에 등장한 일부 의복도 재사용할 것”이라고 의사를 밝혔다.

 

대관식 당일 찰스 3세는 영국 국왕이 대관식 때 전통적으로 입는 ‘국가 예복(Robe of State)’을 걸치고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도착했다. 안에는 진홍색 대관식 튜닉과 크림색 실크 오버셔츠, 해군 바지를 받쳐 입었다.

 

 

어깨 뒤로 늘어뜨려 착용하는 국가 예복은 할아버지인 조지 6세가 1937년 대관식 때 입었던 예복을 재사용했다. 아울러 금과 은으로 얇게 도금된 비단실로 만든 천에 아라베스크와 꽃무늬가 수 놓여 있는 ‘슈퍼투니카(Supertunica)’는 1911년 조지 5세를 위해 만들어진 코트를 재사용했다.

 

슈퍼투니카를 감싸고 있는 벨트(Coronation Sword Belt)는 전통적으로 대관식 때마다 새로 만들어지지만 찰스 3세는 조지 6세가 사용했던 동일한 벨트를 재사용했다. 그는 할아버지가 착용했던 금 자수 장갑도 그대로 착용했다.

 

자수 장갑을 만든 데보라 무어(Deborah Moore) 덴츠 (Dents) CEO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에게는 새 장갑이 아닌 무언가를 재사용하는 이 훌륭하고 지속 가능하며 환경 친화적인 왕이 있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카밀라 여왕 역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1953년 대관식 때 사용한 국가 예복을 걸쳤다. 버킹엄 궁전은 어머니의 옷을 재활용하기로 한 찰스 3세의 결정이 “슈퍼투니카와 임페리언 맨틀(Imperial Mantle)을 재사용하는 것은 관례일지 몰라도 품목을 다른 아이템들을 재사용한 것은 지속가능성과 효율성을 위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밖에도 대관식에서 빼놓을 수 없는 도유식(anointment)에서는 전과 달리 동물 성분이 전혀 안들어간 식물성 기름을 사용했다. BBC에 따르면 기존 대관식의 도유식에 사용된 성유는 포유류 동물의 분비선에서 나온 기름, 그리고 고래의 내장에서 얻은 기름 등 성분이 포함됐다.

 

이에 환경과 동물보호에 관심이 많은 찰스 3세가 동물성 기름 대신 식물성 기름을 사용하기를 원했다는 것. 이번 대관식에 사용된 성유는 올리브, 참깨, 장미, 계피, 자스민, 오렌지 꽃에서 추출한 기름이 사용됐다.

 

아울러 대관식 중 성유를 바르는 찰스 3세를 가리는 스크린은 찰스 3세의 환경보호 운동에 보조를 맞춰서 지속 가능한 재료를 사용해 수를 놓고 스크린을 지지하는 봉은 바람에 쓰러진 나무로 완성됐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