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박무서울 17.7℃
  • 박무인천 17.5℃
  • 흐림원주 19.4℃
  • 박무수원 17.0℃
  • 구름많음청주 19.8℃
  • 구름많음대전 19.1℃
  • 대구 18.8℃
  • 구름많음전주 19.6℃
  • 울산 18.2℃
  • 흐림창원 19.0℃
  • 구름많음광주 18.6℃
  • 부산 19.0℃
  • 흐림목포 19.8℃
  • 제주 19.1℃
  • 구름많음천안 18.1℃
  • 구름많음구미 19.0℃
기상청 제공

비건

[V포토] "채식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

 

[비건뉴스 이용학 기자] 채식시민단체가 ‘세계 환경의 날(World Environment Day)’을 맞아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채식연합과 비건(Vegan)세상을위한시민모임은 5일 오후 1시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구 환경을 위해 채식으로의 전환을 외쳤다. 

 

단체는 축산업이 환경이 미치는 문제에 대해 언급하면서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서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은 채식이라고 전했다. 

 

주최 측은 “‘유엔식량 농업 기구(FAO)’의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 중에서 교통수단이 13%, 축산업이 18%를 차지했다”며 “축산업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는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20배 강력하며 온실효과가 300배 이상 강한 아산화질소도 축산업에서 배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축 사육지와 사료용 작물을 심기 위해 열대 우림을 불태우고 파괴한다. 이로 인해 전 세계 경작지 70%를 가축 방목지로 사용하고 있다"면서 “축산업은 전 세계 물 소비량의 30%, 곡물 생산량의 45%를 차지한다. 세계 식량 배분을 왜곡하면서 기아와 굶주림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이제 채식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면서 "채식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생각보다 커서 전 세계 인구가 비건이 되면 매년 80억 톤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는데 이것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22%에 가까운 양"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기후위기 시대에 개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비건(vegan) 채식"이라면서 "하나뿐인 우리의 지구를 위하여 그리고 기후 위기 시대를 살아가는 현명한 방법인 비건 채식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