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서울 0.9℃
  • 맑음인천 0.9℃
  • 맑음원주 1.5℃
  • 맑음수원 -0.5℃
  • 맑음청주 4.1℃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1.9℃
  • 구름조금전주 5.7℃
  • 맑음울산 3.3℃
  • 구름많음창원 2.8℃
  • 구름많음광주 4.5℃
  • 맑음부산 6.7℃
  • 맑음목포 5.6℃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천안 2.2℃
  • 맑음구미 1.7℃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기후변화, 세계 경제 막대한 피해…10년 간 59개국 부채 부담 직면할 것

 

[비건뉴스 최유리 기자] 기후변화는 단순히 환경문제를 넘어 여러가지 방면으로 인류를 위협하고 있다. 특히 경제적인 측면에서 기후변화가 불러오는 영향은 시급한 문제가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향후 10년 동안 59개국이 탄소배출량 증가와 그로 인한 기후변화로 인해 막대한 부채 부담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7일 (현지시간) 로이터는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학교(University of East Anglia)와 케임브리지대학교(University of Cambridge)의 공동연구를 인용해 탄소 배출량을 억제하는 데 전 세계적으로 실패하면 향후 10년 이내에 59개국의 부채 상환 비용이 증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영 과학 저널(Management Science journal)에 발표된 이번 연구는 중국, 인도, 미국 및 캐나다와 같은 주요 나라의 신용 점수가 기후변화로 인해 하락할 가능성에 대해 언급한다.

 

 

패트리샤 클루삭(Patrycja Klusak) 연구원은 “우리의 연구 결과는 녹색 투자를 연기할수록 국가의 차입 비용이 증가하고 이는 기업 부채 비용을 증가시킬 것이라는 생각을 뒷받침한다”라고 전했다.

 

증가하는 부채 비용은 기후변화가 야기하고 있는 전반적인 경제적 피해의 한 측면에 불과하다. 거대 보험사인 알리안츠는 최근의 폭염으로 인해 올해 전 세계 생산량이 이미 0.6% 포인트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하기도 했다.

 

다만 신용 평가 기관은 기후변화에 대한 경제의 취약성을 인정하지만 피해 범위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등급 평가에서 이러한 위험을 정량화하지 않고 있었다.

 

이에 연구진은 기후변화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하고자 글로벌 신용평가사 S&P Global의 기존 등급에 대한 인공 지능 모델을 교육한 다음 이를 기후 경제 모델 및 S&P의 자체 자연 재해 위험 평가와 결합해 다양한 기후 시나리오에 대한 새로운 등급을 생성했다.

 

그 결과 탄소 배출량이 계속 증가하는, RCP 8.5 시나리오에서는 59개국의 신용등급이 강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20년 1월부터 2021년 2월까지 코로나 19 대유행 혼란 속에서 48개 국가의 신용 등급이 하락한 것과 비교에 더 많은 수준이다.

 

또한 지구온도 상승이 2도 이하로 유지되는 파리 기후 협정의 목표를 달성하게 된다면 시뮬레이션에서 국가 신용 등급은 단기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장기적으로 제한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한편 세기 말까지 높은 배출량의 최악의 시나리오는 전 세계 부채 상환 비용이 증가해 현재 돈으로 수천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신용 점수가 낮은 개발도상국은 기후변화의 물리적 영향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것으로 보이지만, 신용 점수가 가장 높은 국가는 신용 점수가 하락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더 심각한 등급 하락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