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서울 -5.0℃
  • 맑음인천 -5.1℃
  • 맑음원주 -2.7℃
  • 맑음수원 -4.2℃
  • 맑음청주 -3.5℃
  • 맑음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1.0℃
  • 맑음전주 -3.2℃
  • 구름조금울산 0.7℃
  • 맑음창원 1.0℃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2.3℃
  • 목포 -2.3℃
  • 흐림제주 2.0℃
  • 구름조금천안 -3.8℃
  • 구름조금구미 -1.8℃
기상청 제공

이슈

[V헬스] 척추 비수술치료 풍선확장술…신경유착 박리 효과

 

[비건뉴스=김민정 기자] 디스크로 알려진 추간판탈출증과 함께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척추질환은 바로 척추관협착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척추관협착증 환자수는 지난 2017년 164만 5천 559명에서 2021년 185만 5천 685명으로 5년새 약 12.7% 증가했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주변 인대와 뼈가 두꺼워지는 등 퇴행성 변화로 인해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압박하는 질환이다. 주로 오래 서 있거나 걸을 때 신경이 눌리면서 저릿저릿한 통증이 나타난다. 이때 허리를 앞으로 숙이면 일시적으로 좁아졌던 척추관이 넓어져 통증이 감소하기 때문에 걷다가 멈춰 허리를 숙이는 자세를 반복하게 된다. 앉아 쉬거나 누워있으면 증상이 사라지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고 상태를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다.

 

척추관이 신경을 압박하는 상태가 되면 신경 주위에 염증이 생기고, 시간이 경과하면서 거미줄 같은 가는 섬유들이 서로 들러붙는 유착이 심해지며 통증도 커진다. 또 유착이 생기면 신경에 혈액순환이 잘 안되고 염증은 더 심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기 때문에 유착을 효율적으로 제거해주는 것이 척추관협착증 치료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다.

 

흔히 척추관협착증으로 생긴 허리 통증은 수술이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보통 운동치료, 물리치료와 함께 신경차단술, 신경성형술, 풍선확장술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활용한다.

 

 

신경차단술은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 뿌리를 정확히 찾아 약물을 주입해 통증을 완화하는 주사시술이다. 하지만 척추의 신경이나 디스크, 인대, 척추뼈 등 신경 주변 조직에 들러붙어 통증을 일으키는 유착을 물리적으로 제거할 수는 없다. 신경성형술은 꼬리뼈 부위에 작은 구멍을 내고 지름 1mm의 초소형 카테터를 삽입, 손상 부위를 찾아 약물을 주입해 염증을 제거하고 신경 유착을 풀어주는 시술법으로 유착이 심한 경우에는 제한적인 박리만 가능한 한계가 있다.

 

이에 반해 풍선확장술은 카테터 끝부분에 풍선을 달아 이를 부풀려 유착이 심한 부위에서도 효과적으로 유착을 풀어주며 좁아진 척추관을 넓혀주는 치료법이다. 부풀려진 풍선으로 물리적인 박리가 가능해 손상된 부위에 약물을 투입했을 때 더 큰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풍선확장술의 효과는 20여편의 논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중 서울아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신진우 교수, 부평힘찬병원 신경외과 박진규 원장 등이 참여해SCI(E)급 저널인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척추관협착증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각각 30명씩 풍선확장술과 신경성형술을 시행한 후 6개월 시점에서 조사해보니 신경성형술은 개선효과가 시간이 갈수록 감소한 반면 풍선확장술은 6개월간 통증감소와 기능개선의 효과가 지속됐고 환자 만족도도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신진우 교수는 “풍선확장술은 신경성형술에 비해 더 넓은 부위의 유착을 제거해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고 재발률을 감소시키는 장점도 있다. 난치성 협착증 환자의 경우도 시술 후 1년이 지나 조사해보니 통증과 증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힘찬병원 척추클리닉 김민규 원장은 “풍선확장술은 신경성형술 등 다른 비수술적 치료와 비교해 더 넓은 부위의 유착을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고 재발률을 감소시키는 장점도 있다. 하지만 보존적 치료에도 통증이 호전되지 않거나 운동신경까지 손상을 받아 마비가 발생하거나 통증, 감각저하로 일상생활조차 힘든 경우라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