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서울 27.2℃
  • 흐림인천 26.5℃
  • 흐림원주 30.2℃
  • 흐림수원 28.9℃
  • 구름많음청주 32.5℃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2.7℃
  • 흐림전주 31.6℃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창원 30.7℃
  • 구름많음광주 30.3℃
  • 흐림부산 28.4℃
  • 구름많음목포 30.1℃
  • 구름많음제주 31.1℃
  • 구름많음천안 30.5℃
  • 구름많음구미 32.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LG헬로비전, ‘어린이가 만드는 기후동행학교’ 프로그램 진행

 

[비건뉴스=최유리 기자] LG헬로비전이 초등학생들과 함께 탄소중립 실천에 나선다. 


LG헬로비전은 지난 3일 전북 부안남초등학교에서 ‘어린이가 만드는 기후동행학교’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LG헬로비전과 세이브더칠드런이 전북교육청과 함께 지역 어린이를 대상으로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준비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전북 내 7개 학교, 총 276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기후위기 교육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 △자원순환 캠페인 △실천 다짐 △시상식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많은 학교에서 관심이 이어졌다.

LG헬로비전은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환경교육을 진행했다. 저학년은 △소중한 나, 내가 살고 있는 환경 △꼬마 기후박사, 우리학교를 구해줘 △기후위기로 사라지는 것들 △우리가 만드는 지구환경 등 탄소중립 전반에 대해 교육했다. 고학년(5, 6학년) 대상으로는 △연결된 지구: 지구환경과 아동권리 △지구와 우리가 처한 위기 △기후위기는 공평하지 않아요 △함께 말하고 행동하는 방법 등 탄소중립 심화 교육을 실시했다.

이어 어린이들이 자원순환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캠페인도 추진했다. 학생들이 수거한 플라스틱이 가공 업체를 통해 ‘새활용’ 우산으로 제작된 것. ‘새활용’ 우산은 학교 내 비치해 안전우산으로 활용된다.

어린이들은 탄소중립에 대한 관심과 실천의지를 다짐했다. 학생들은 ‘빈 교실 조명 소등하기’, ‘일회용품 줄이기’, ‘자전거 타고 등교하기’ 등 일상 속 작은 습관들을 약속했다. 일부는 ‘과대포장 과자 구매 안하기’, ‘디지털 탄소발자국 줄이기(불필요한 온라인 활동 시간 줄이기)’ 등 사회 전반적인 탄소중립 조성에도 앞장섰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미래교육과 김형주 주무관은 “전북교육청은 미래 꿈나무인 어린이들의 주도적인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학생들은 플라스틱이 안전우산으로 만들어지는 특별한 경험을 통해 올바른 분리수거 습관을 익히고, 자원순환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헬로비전 이수진 ESG팀장은 “이번 프로그램은 환경을 보호하는 동시에 어린이들이 탄소중립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권역 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ESG활동을 추진해 어린이들의 생활 속에 탄소중립이 쉽게 자리 잡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