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서울 17.0℃
  • 흐림인천 17.1℃
  • 흐림원주 15.5℃
  • 흐림수원 17.5℃
  • 청주 17.2℃
  • 대전 17.4℃
  • 대구 17.2℃
  • 전주 16.7℃
  • 울산 17.1℃
  • 흐림창원 18.1℃
  • 광주 16.5℃
  • 부산 18.9℃
  • 목포 17.0℃
  • 흐림제주 20.4℃
  • 흐림천안 16.6℃
  • 흐림구미 16.5℃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플라스틱 속 화학물질, 24%가 독성 "체내 축적 및 암 유발"

URL복사

 

[비건뉴스 서인홍 기자] 플라스틱을 쓰지 말아야 할 이유가 늘어났다. 플라스틱에 쓰이는 화학 물질 중 4분의 1에 독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것이다.

 

최근 환경과학과 기술학회지(Environmental Science & Technology)에 발표된 스위스 취리히 연방 공과대학교(ETH Zürich)의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 플라스틱 제품에 전반적으로 사용되는 화학물질 1만 500종 중 24%가 잠재적 우려 물질로 분류됐다. 

 

가볍고 값싼 물질인 플라스틱은 매년 전 세계적으로 3억 5천만톤 이상이 생산된다. 연구원들은 2년 반 동안 190개의 공개된 데이터를 조사하고 수술용 안면 마스트에서 식품 포장, 섬유 및 장난감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속 1만 500종의 화학물질을 확인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플라스틱에 함유된 첨가제, 가공보조제 및 화학물질의 24%는 매립지와 바다에서 오염을 일으키고 결국 생태계 교란을 불러온다. 이는 수생 동물뿐만 아니라 결국 인간에게 돌아와 암을 유발하거나 특정 장기를 손상시킬 수도 있다.

 

하지만 더욱 위험한 것은 독성물질에 대한 규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잠재적으로 우려되는 화학물질의 53%가 미국, 유럽 연합 또는 일본에서 규제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미국, 유럽 연합, 일본에서는 화학물질 901종을 포장, 플라스틱 테이크아웃 용기 또는 플라스틱병과 같은 식품 응용 분야에 사용되도록 승인한 상태다.  

 

자윤 왕( Zhanyun Wang) 선임 과학자는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잠재적 우려 물질에 노출되고 있다"며 "소비자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것 외에도 플라스틱 재활용 가공과 재활용된 제품의 안전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답했다. 

 

이 밖에도 잠재적 우려 물질의 약 10%는 위험성에 대한 과학 연구도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일상적인 플라스틱 제품에 노출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간과 환경 건강에 미치는 피해의 정도가 아직 크게 알려지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왕(Wang)은 "지금까지 연구, 산업 및 규제 기관은 소수의 위험한 화학 물질에 집중해 왔다"며 "그마저도 투명성이 부족하며 데이터가 분산돼 있는 상황"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속가능한 순환 플라스틱 경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효과적인 글로벌 화학물질 관리가 절실히 필요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에 대한 개방적이고 쉬운 접근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