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맑음서울 24.1℃
  • 구름많음인천 24.2℃
  • 구름많음원주 21.2℃
  • 구름조금수원 23.3℃
  • 구름조금청주 23.3℃
  • 흐림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2.9℃
  • 구름많음전주 23.1℃
  • 울산 22.7℃
  • 구름많음창원 22.5℃
  • 구름많음광주 23.7℃
  • 구름조금부산 23.0℃
  • 구름많음목포 24.1℃
  • 구름많음제주 26.0℃
  • 구름많음천안 20.3℃
  • 구름많음구미 22.3℃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농장 동물, 태어나 죽을 때까지 고통…"육류 소비량 줄여야"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우리나라는 국토가 좁고, 산지가 많아 가축을 좁은 장소에 모아 기르는 이른바, 공장식 축산이 많다. 좁은 토지에서 많은 가축을 키우는 공장식 축산은 경제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생산비를 낮추고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최선의 수단처럼 보인다. 

 

하지만 공장식 축산업 속 동물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평생을 산다. 자리를 고쳐 누울 수조차 없는 작고 좁은 틀과 더러운 오물 속에 생활한다. 또한 전염병에 취약한 환경 탓에 살충제, 항생제에 평생 노출된다.

 

 

예컨대 국내 양계장의 암탉은 A4용지보다 작은 배터리 케이지라고 불리는 작은 공간에 갇혀 알 낳는 기계로 삶을 마감한다. 케이지는 축산법 시행령에 따라 6~9단까지 쌓아서 사용할 수 있으며 한 케이지에는 산란계 6~8마리가 사육된다. 닭은 본능적으로 날갯짓을 하는데 이러한 공간에 사는 닭은 날갯짓을 한번 해보지 못한 채 삶을 마감하게 된다.

 

돼지의 경우도 별반 다르지 않다. 양돈 농장에서는 어미 돼지는 ‘스툴’이라는 감금 틀에 가둬 새끼 출산에 동원된다. 어미 돼지는 같은 자세로 평생 누워 자신이 낳은 새끼 돼지 얼굴을 한번 마주 보지 못한 채 일생을 임신과 출산을 반복한다.

 

새끼 돼지들은 태어나자 이내 암컷과 수컷으로 구분돼 길러진다. 수컷의 경우 고기에서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마취 없이 거세당하게 되며 암컷은 어미 돼지와 같은 삶을 반복하게 된다. 또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스트레스를 받아 다른 돼지의 꼬리를 물어뜯을 것을 대비해 꼬리를 자르거나, 이빨을 잘라내 버린다.

 

비윤리적인 환경은 소도 마찬가지다. 공장식 축산의 시스템 속 모든 소, 돼지, 닭은 본연의 습성을 존중받지 못한 채, 학대 사육되다가 비참하게 도살된다.

 

 

동물보호 활동가들은 공장식 축산에 관해 이야기할 때 평생 햇빛과 바람이 들지 않는 밀폐된 사육장에서 살던 동물들이 대부분 도축되는 날 태어나 처음으로 햇빛을 보게 된다고 설명한다. 도축장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바깥세상을 처음 보는 것이다.

 

그렇다면 도축장으로 향하는 동안은 잠깐 행복을 누릴 수 있을까? 최근 가디언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많은 농장 동물들이 도축장으로 향하는 과정에 죽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된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매년 약 2000만 마리의 닭, 33만 마리의 돼지, 16만 6000마리의 소가 미국의 도축장에 도착하자마자 또는 얼마 지나지 않아 죽는다. 또한 추가로 80만 마리의 돼지가 도축장에 도착했을 시 이미 걷지 못하는 것으로 계산된다.


어떤 이유로 동물이 죽었는지에 대한 공식 기록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수의사, 복지 전문가들은 주요 원인이 피로, 굶주림, 더위, 추위, 갈증 또는 외상 등 복합적인 이유가 작용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로 가디언이 조사한 한 돼지 운송 트럭 운전자는 국경을 넘어 멕시코와 캐나다를 오가는 동안 돼지에게 휴식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밝혔으며 다른 트럭 운전사는 동물 복지 조사관에게 자신이 캐나다 퀘벡에서 멕시코까지 이틀에 걸친 여정 동안 물, 음식, 휴식을 소에게 제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시 말하자면 공장식 축산 시스템 속의 동물들은 태어나 도살장으로 가는 길까지 고통이 지속되는 것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늘어남에 따라 공장식 축산업에 대한 인식이 서서히 바뀌기 시작했다는 사실이다. 공장식 축산에 동원되는 가축을 하나의 생명으로 보는 시선이 늘어나면서 공장식 축산을 반대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동물복지연구소 어웨어가 공개한 ‘농장동물 복지에 대한 국민인식조사’와 ‘농장동물 복지에 대한 양돈농가 인식조사’ 등 보고서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9명은 농장동물의 복지를 개선하고 공장식 축산을 축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97.2%가 공장식 축산을 단계적으로 개선하거나 종식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90%가 ‘농장동물의 복지를 앞으로 더 향상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농장동물의 복지 수준이 이전보다 향상됐다’고 생각한 응답자는 56.7%에 불과했다.

 

 

전문가들은 절대적인 육류 소비량을 줄일 필요성도 제기한다. 지난 4월 독일 본 대학의 연구팀은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라면 육류 소비를 최소 75%까지 줄여야 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연구저자인 마틴 카임(Matin Qaim) 본대학 개발연구센터(ZEF) 박사는 "모든 인간이 유럽인이나 북미인만큼 많은 고기를 소비한다면 국제 기후목표를 이루지 못하고 많은 생태계가 붕괴될 것"이라며 "육류소비를 연간 20kg 이하로 크게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동물복지단체들도 육류 소비를 줄이고 채식 위주의 식단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지난 16일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장식 축산'과 '감금틀 사육'은 농장 동물들을 끔찍하고 잔인한 사육 환경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체에 따르면 공장식 밀집 사육과 감금틀 사육은 비위생적인 환경과 과도한 스트레스로 동물들의 면역력과 건강을 파괴하고 있으며 오염된 축사는 각종 바이러스로 인해 인수공통감염증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단체는 하루빨리 '공장식 축산'과 '배터리 케이지' 등 '감금틀 사육'을 중단하고 육류 소비를 줄이고 비건 채식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