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서울 -7.6℃
  • 맑음인천 -7.6℃
  • 구름많음원주 -8.8℃
  • 맑음수원 -6.1℃
  • 청주 -6.0℃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2.4℃
  • 맑음전주 -3.0℃
  • 구름조금울산 -1.7℃
  • 구름조금창원 -1.8℃
  • 광주 -2.4℃
  • 구름많음부산 -0.7℃
  • 목포 -3.8℃
  • 제주 2.7℃
  • 맑음천안 -5.5℃
  • 구름조금구미 -2.7℃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눅눅해지지 않는 100% 생분해 종이빨대 나왔다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국내 연구진이 100% 생분해되면서 방수성을 가진 친환경 종이 빨대를 개발해 눈길을 끈다. 

 

한국화학연구원은 오동엽·곽호정 박사팀과 서강대학교 박제영 교수팀이 공동 연구를 통해 토양과 해양에서 100% 생분해되면서 기존 종이 빨대보다 우수한 종이 빨대를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공동 연구팀은 석유계 폴리프로필렌과 유사한 물성을 갖는 생분해 플라스틱인 폴리부틸렌 숙시네이트(PBS)를 자체 기술로 만든 뒤 여기에 셀룰로오스 나노크리스탈을 소량 첨가해 코팅 물질을 만들었다. 첨가된 셀룰로오스 나노크리스탈은 종이의 주성분과 같아 종이와 잘 붙는다. 따라서 종이 빨대를 코팅할 때 종이 표면과 생분해 플라스틱을 단단히 붙여주는 역할을 한다.

 

기존 종이 빨대는 코팅 시 플라스틱을 단단히 붙여주는 물질이 없어 표면이 플라스틱으로 균일하게 코팅되지 않아 사용할 때 불편하고 코팅되지 않은 부분에 음료가 닿으면 빨대가 눅눅해진다. 또 코팅되지 않은 종이 부분이 물과 쉽게 결합하고 코팅된 플라스틱 부분은 물을 밀어내는 성질을 가져 탄산음료를 먹을 때 거품도 쉽게 생긴다.

 

이에 반해 연구팀이 개발한 새 종이 빨대는 코팅 물질이 균일하고 단단하게 붙어 쉽게 눅눅해지거나 거품을 많이 일으키지 않는다. 특히 코팅 물질 자체가 종이와 생분해 플라스틱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100% 썩어 없어진다.

 

연구팀은 검증을 통해 친환경 종이 빨대가 찬 음료뿐만 아니라 뜨거운 음료 속에서도 일정한 성능을 유지하고 물이나 차, 우유나 기름이 포함된 음료, 탄산음료 등 다양한 음료를 휘젓거나 오랜 시간 사용해도 눅눅해지거나 구부러지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눅눅해진 정도를 실험한 결과, 기존 종이 빨대는 5℃ 찬물에 1분간 담갔다 꺼내 약 25g 무게 추를 걸었을 때 심하게 구부러졌으나 새로운 종이 빨대는 같은 조건에서 50g 이상의 무게 추를 올려도 잘 구부러지지 않았다.

 

최근 종이 빨대의 대체재로 떠오르는 옥수수 플라스틱 빨대와 쌀 빨대의 경우는 해양에서 잘 분해되지 않고 대량 생산이 어려워 가격이 비싼 단점이 있다. 이에 반해 연구팀이 개발한 빨대는 60일 동안 무게가 50% 이상 감소했고 120일 후에는 완전히 사라졌다. 일반적으로 바다는 온도가 낮고 염도 때문에 미생물 증식이 어려워 종이나 플라스틱의 분해가 토양에서보다 훨씬 느리다. 

 

무엇보다 연구팀이 개발한 친환경 종이 빨대의 경우 대량 생산도 가능해 식당·카페 내 플라스틱 규제 대응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책임자 오동엽 박사는 "이 기술은 플라스틱 시대에 살고있는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 사례"라면서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바꾼다고 그 효과가 즉각 나타나진 않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차이는 클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에 지난달 21일 게재됐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