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서울 22.1℃
  • 맑음인천 21.6℃
  • 맑음원주 22.0℃
  • 구름많음수원 21.2℃
  • 구름많음청주 22.4℃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4.0℃
  • 흐림전주 21.8℃
  • 맑음울산 23.6℃
  • 맑음창원 23.9℃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4.5℃
  • 구름조금목포 22.5℃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천안 21.6℃
  • 맑음구미 23.2℃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유엔, 글로벌 해양 조약 합의…2030년까지 전 세계 바다 30% 보호구역 지정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유엔이 2030년까지 전 세계의 바다 30%를 보호 구역을 지정하는 글로벌 해양조약을 제정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5일 글로벌 환경 단체 그린피스는 2월 20일부터 3월 4일까지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된 유엔 해양생물다양성보전협약(이하 BBNJ) 5차 비상회의에서 참여국들이 해양보호를 위한 강력한 글로벌 해양조약 체결에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글로벌 해양조약은 2030년까지 공해의 30%를 보호 구역으로 지정해 어업과 항로 설정, 심해 채굴 등을 제한함으로써 해양 환경을 보호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를 통해 기후위기 완화, 어족자원의 회복 및 해양동식물의 서식처 보전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글로벌 해양조약이 체결되면 공해의 2%에 불과한 해양보호구역을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예정이다.

 

 

전 세계 바다의 61%를 차지하는 공해는 천연 탄소흡수원으로, 지구의 탄소 순환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기후위기 완화를 돕는 공해는 생물학적으로 큰 가치를 지니며 인류에게도 매우 중요하지만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공해는 단 2%에 불과했고, 공해를 보호할 수 있는 통합적 규제가 없어 무분별한 해양 파괴행위가 횡행했다.

 

이에 유엔은 BBNJ를 통해 공해의 해양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고 해양 자원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논의해왔다. 정부간 회의는 지난 2018년부터 5차에 걸쳐 진행돼 왔지만 일부 국가 지도자들이 해양 보전보다는 해양 유전 자원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경제적 이익을 우선함에 따라 조약 체결을 만드는 데 실패해왔다. 이에 유엔 차원에서 올해 5차 비상회의를 긴급히 소집해 공해 보호를 위한 글로벌 해양조약을 체결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번 비상회의에서는 해양유전자원의 금전적 이득에 대한 공정한 공유가 최대 쟁점이 되면서 회의 마지막까지 합의에 난항을 거듭했다. 이 때문에 3월 3일 종료 예정이었던 회의는 하루를 넘겨 4일까지 마라톤 연장 협상을 이어갔다. 하지만 회의에 참여한 많은 국가들은 지역적인 차이를 뛰어넘어 해양보호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뜻을 모았다.

 

환경단체는 이 같은 합의를 두고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환영했다. 김연하 그린피스 해양 캠페이너는 “그린피스가 오랜 시간 호소하고 550만 명의 전 세계 시민들이 바라왔던 것. 해양보호구역 확대를 위한 글로벌 해양조약이 체결됐다”라고 기뻐했다.

 

이어 김 캠페이너는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바다에서는 어업 쓰레기를 비롯한 어획과 광물 채굴 등 인간 활동으로 고통받는 해양 생물, 특히 멸종위기에 처한 고래와 거북같은 종이 보호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