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서울 28.5℃
  • 맑음인천 26.3℃
  • 맑음원주 27.5℃
  • 맑음수원 27.5℃
  • 맑음청주 27.4℃
  • 맑음대전 27.3℃
  • 맑음대구 25.5℃
  • 맑음전주 27.3℃
  • 맑음울산 20.9℃
  • 맑음창원 23.3℃
  • 구름조금광주 27.0℃
  • 맑음부산 22.9℃
  • 맑음목포 23.3℃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천안 26.3℃
  • 맑음구미 25.7℃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정부 6개 부처, 탄소중립 학교 40곳 선정…'기후·환경교육 강화'

 

[비건뉴스 최유리 기자] 정부가 기후위기 시대에 환경·생태교육을 내실화하는 ‘탄소중립 중점학교’를 운영한다.

 

교육부는 환경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등과 공동으로 2023년 탄소중립 중점학교 유·초·중·고 40곳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교육부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 해양수산부(해수부), 산림청, 기상청은 학생들의 기후위기 대응 역량 함양을 위해 탄소중립 중점학교를 정해 다양한 환경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해왔다.

 

올해는 탄소중립 중점학교 30곳을 새로 선정하고, 기존 중점학교 가운데 선도모델 10곳도 함께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중점학교에 특수학교(대전해든학교)가 처음으로 선정돼 장애학생에게 체계적인 기후·환경위기 대응 탄소중립 실천교육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교육과정 운영, 시설·공간 조성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한다. 신규 학교 1곳당 3500만원, 선도모델 유형 1곳당 1500만원 내외로, 시설 여건 등을 고려해 차등 지원한다.

 

또한 환경부는 기후·환경교육 소통창구(헬프데스크), 푸름이 이동환경교실, 환경교구와 도서를 지원한다. 해수부는 해양환경 이동교실, 국립해양환경 온라인교육을, 농식품부는 자체 농어촌인성학교 사업과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산림청은 목재 체험교실, 산림교육전문가와 함께하는 숲 교육을, 기상청은 기후변화과학 강사 강의·체험학습과 국립기상과학관 교육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울러 지정 학교는 한국교육개발원의 상담 등을 통해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거점 학교로 거듭날 예정이다. 중점학교 간 협의회·워크숍 등을 통해 학교별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하고 우수사례집을 발간·배포해 탄소중립의 모범사례를 전국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고영종 교육부 책임교육지원관은 "탄소중립의 실현을 위해서는 어릴 때부터 기후·환경변화 위기를 제대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학교 교육이 앞장서야 한다"며 "교육부는 학교에서의 기후·환경교육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시·도 교육청과 지속해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