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조금서울 5.4℃
  • 구름많음인천 5.6℃
  • 구름많음원주 6.0℃
  • 구름많음수원 5.6℃
  • 흐림청주 6.2℃
  • 흐림대전 6.1℃
  • 흐림대구 6.0℃
  • 전주 8.1℃
  • 흐림울산 5.5℃
  • 흐림창원 7.0℃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7.2℃
  • 흐림목포 7.2℃
  • 흐림제주 9.1℃
  • 흐림천안 5.7℃
  • 흐림구미 5.9℃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WWA "기후변화, 아프리카 가뭄 발생률 100배 높여"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인간이 초래한 기후변화가 동부 아프리카가 겪고 있는 최악의 가뭄의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달 27일 CNN 등 외신은 국제 기후단체 세계기후특성(World Weather Attribution·이하 WWA)의 자료를 인용해 현재 아프리카가 겪고 있는 최악의 가뭄이 기후변화로 인한 것이며 이러한 가뭄 발생률이 약 100배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세계에서 가장 빈곤한 지역 중 하나인 동아프리카의 케냐, 소말리아, 에티오피아는 지난 2020년 10월부터 전례없는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5년 연속 우기에 실패하면서 40년 만에 최악의 가뭄에 직면한 것이다.

 

WWA의 연구에 따르면 높은 기온은 식물과 토양에서 증발하는 물의 양을 크게 증가시켜 작물 손실, 가축 사망 및 물 부족을 초래했다. 현재 지구의 평균 기온은 1800년대 후반의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약 섭씨 1.2도 높다. 이러한 온난화 현상이 없었다면 이 지역은 심각한 농업 가뭄을 경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과학자들은 또한 기후 변화가 강수량 부족의 원인인지 조사했지만 전반적인 영향은 없다고 결론지었다. 또한 보고서는 기후변화로 인해 3월부터 5월까지 이어지는 긴 장마철에는 강수량이 줄어 더욱 건조해지고, 10월부터 12월까지 이어지는 짧은 장마철에는 강수량이 늘어 점점 습해지고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피비 와푸브와(Phoebe Wafubwa) 케냐 국제적십자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Red Cross Red Crescent)의 고문은 “이로 인해 실제로 사람들은 농작물을 위한 물이나 목초지, 또는 가족을 위한 식량을 찾아 다른 지역으로 이주해야 했다”라고 전했다.

 

해당 지역에 있는 국가 대부분이 농업과 목축업에 의존하고 있어 가뭄 피해는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에티오피아와 소말리아에서 약 170만 명의 사람들이 가뭄의 영향으로 집을 떠나야 했으며 농작물이 시들고, 가축이 굶어 죽고, 만성적인 굶주림과 물 부족으로 4만 3000명 이상이 사망했다. 이 가운데 절반은 5세 미만 아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무누르 라만 말리크(Mamunur Rahman Malik) 세계보건기구(WHO) 소말리아 대표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국가 인구의 거의 절반이 영향을 받고 3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라면서 “국가는 지구 온난화와 기후 변화의 대가를 계속 치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