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서울 -3.3℃
  • 맑음인천 -4.1℃
  • 맑음원주 -1.5℃
  • 맑음수원 -2.5℃
  • 맑음청주 -1.2℃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1.6℃
  • 구름조금전주 0.2℃
  • 맑음울산 2.3℃
  • 맑음창원 2.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6℃
  • 구름많음목포 0.2℃
  • 흐림제주 3.3℃
  • 맑음천안 -1.5℃
  • 구름조금구미 1.8℃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너무 늦었다” 지구온난화 지금 당장 멈춰도, 알프스 빙하 3분의 1 사라져

 

[비건뉴스=권광원 기자] 지구온난화를 오늘 당장 멈추더라도 알프스 빙하의 3분의 1이 사라진다는 절망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2일 지구물리학 연구지(Geophysical Research Letters)에 발표된 스위스 로잔대(UNIL)의 연구에 따르면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알고리즘에 2000~2022년 기후 및 빙하 데이터를 적용해 2050년까지 알프스 빙하의 변화를 시뮬레이션한 결과 지금 당장 지구온난화가 멈추더라도 2050년까지 최소 3분의 1 이상이 사라지고, 온난화가 현재 추세대로 지속되면 얼음의 절반이 사라질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알프스산맥 빙하를 12개 클러스터로 나눈 뒤 2000년부터 현재까지의 빙하 측정 데이터와 기후 데이터를 결합해 인공지능을 훈련시켰다. 이어 온난화가 당장 멈출 경우와 2000~2022년 추세가 계속될 경우, 2010~2022년 추세가 계속될 경우를 가정해 알프스 빙하의 미래 변화를 시뮬레이션했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기욤 주베(Guillaume Jouvet) 박사는 딥 러닝 데이터 세트를 활용한 이번 연구에 대해 “이전에는 컴퓨팅 리소스가 복잡하고 집약적이었던 이 필수 단계가 이제는 더욱 정확하고 효율적이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 결과 지구 온난화가 2022년에 멈춘 것으로 가정한 시나리오에서도 기후 빙하 시스템의 관성으로 인해 얼음이 계속 녹아 2050년까지 알프스 빙하가 최소 34%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또한 2000~2022년의 온난화 및 알프스 빙하 변화 데이터를 적용한 시나리오에서는 얼음 녹는 속도가 더 빨라져 2050년까지 알프스 빙하의 절반에 가까운 46%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 밖에도 2010~2022년 데이터를 적용하면 알프스 빙하의 65%가 사라질 것으로 예측됐다.

 

연구진은 알프스 빙하가 사라지는 것은 주민, 사회기반시설, 수자원 보유량 등에 영향을 미쳐 이를 예측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새뮤얼 쿡(Samuel Cook) 스위스 로잔대 연구원은 “시나리오를 구축하는 데 사용된 데이터는 유난히 더운 여름이 이어진 2022년에 중단된다. 따라서 상황은 우리가 제시하는 것보다 훨씬 더 나쁠 가능성이 높다”라고 전했다.

 

한편 기후변화가 나날이 심각해지면서 빙하가 녹는 속도가 점점 빨라져 유실률이 커질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IPCC)의 연구에 따르면 유럽 빙하는 2100년까지 그 부피의 80~90%를 잃을 수 있다. 아울러 ETH 취리히(ETH Zurich) 및 스위스 연방 산림 연구소가 지난 2019년에 발표된 연구에서도 2050년까지 얼음이 50% 손실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