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서울 25.8℃
  • 인천 24.8℃
  • 흐림원주 24.3℃
  • 흐림수원 25.1℃
  • 청주 23.9℃
  • 대전 23.6℃
  • 흐림대구 23.9℃
  • 전주 23.1℃
  • 흐림울산 22.9℃
  • 창원 22.6℃
  • 광주 21.9℃
  • 부산 23.1℃
  • 목포 22.9℃
  • 제주 23.7℃
  • 흐림천안 22.5℃
  • 흐림구미 24.2℃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대기오염, 어린이 인지 능력 손상시켜…남자아이 더욱 취약해

 

[비건뉴스=권광원 기자] 대기오염이 어린이들의 인지 발달에 우려스러운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제환경 저널(Environment International Journal)에 게재된 바르셀로나 글로벌 보건 연구소(ISGlobal)의 연구에 따르면 생후 첫 2년 동안 이산화질소(NO2)에 노출되는 것이 4세에서 8세 사이 어린이의 주의력 감소와 관련이 있으며, 남자 아이에게서는 더 뚜렷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질소(NO2)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공장 매연에 포함된 공해 물질이다.

 

연구진은 스페인 4개 지역의 1700명 이상의 엄마와 자녀의 데이터를 사용해 각 가족의 집 주소를 고려해 임신 기간과 어린 시절 첫 6년 동안의 일일 NO2 노출을 추정했다. 이와 함께 4~6세 및 6~8세의 주의력 기능(무엇에 주의를 기울이고 무엇을 무시할지 선택하는 능력)을 평가했으며 컴퓨터 테스트를 통해 6~8세에 작업 기억(정보를 일시적으로 기억하는 능력)도 평가했다.

 

그 결과 더 높은 수준의 이산화질소(NO2)에 노출된 어린이는 4~6세에 주의력 기능이 저하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생후 2년 동안 이산화질소에 노출되면 반응 시간이 느려지고 주의력 테스트에서 더 자주 누락되는 등 인지 능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의 결과는 남아의 경우 대기오염과 집중력 사이의 연관성이 6~8세에 이르러서도 계속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남자아이들의 뇌가 천천히 성숙하기 때문으로 봤다.

 

 

앤 클리어 빈터(Anne-Claire Binter) 바르셀로나 글로벌 보건 연구소(ISGlobal) 박사후연구원은 “실행 기능을 담당하는 뇌의 일부인 전두엽 피질은 천천히 발달하며 임신과 어린 시절에도 여전히 성숙한다. 이로 인해 대기오염 노출에 취약해지며, 이는 동물 연구에서 염증, 산화 스트레스 및 뇌의 에너지 대사 장애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자아이의 경우 뇌가 더 천천히 성숙해지기 때문에 이산화질소(NO2)에 대한 노출과 주의력 기능 사이의 연관성이 더 오래 지속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더 취약해질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유아기가 대기오염 예방 조치를 실행하는 데 중요한 시기임을 시사하며 전 세계 어린이의 복지와 인지 발달을 보호하는 대기오염 예방 정책을 수립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빈터 박사는 “이 연구에서처럼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의 노출로 인한 개인 수준의 작은 영향이라도 인구 수준에서는 큰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라면서 “유해한 오염물질에 대한 노출을 줄이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또한 아동 발달에 대한 환경적 요인의 영향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결론지었다.

 

한편 대기오염이 심각해지면서 대기오염이 어린이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최근 유럽환경청(EEA)은 '대기오염과 청소년 건강 보고서'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하고 유럽에서 매년 1200여 명의 청소년이 대기오염으로 목숨을 잃고 있다고 밝혔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