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박무서울 3.0℃
  • 박무인천 3.1℃
  • 흐림원주 1.5℃
  • 박무수원 1.6℃
  • 흐림청주 4.1℃
  • 연무대전 4.2℃
  • 흐림대구 3.3℃
  • 흐림전주 5.7℃
  • 흐림울산 4.3℃
  • 흐림창원 5.6℃
  • 흐림광주 7.1℃
  • 흐림부산 7.6℃
  • 목포 7.4℃
  • 제주 8.4℃
  • 흐림천안 1.8℃
  • 흐림구미 2.7℃
기상청 제공

비건

매일 차 마시면 일어나는 변화? 생물학적 노화 지연·수명 연장

 

[비건뉴스=김민영 기자] 차를 마시는 것은 여유로움을 즐기는 행위가 될 수 있지만, 최근 발표된 연구는 매일 차를 마시는 것이 단순한 휴식보다 생물학적 노화를 지연시켜 수명 연장에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최근 국제학술지 랜싯 지역 보건-서태평양(The Lancet Regional Health Western Pacific)에 발표된 중국 쓰촨대학교(Sichuan University)의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약 3잔의 차 또는 6~8g의 찻잎을 우려내 섭취하는 것은 가장 확실한 노화방지 효과를 제공할 수 있다.

 

연구진은 37세에서 73세 사이의 영국인 5998명과 30세에서 79세 사이의 중국인 참가자 7931명이라는 두 집단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녹차, 홍차, 황차, 우롱차 가운데 자신이 선호하는 차 종류와 매일 소비하는 양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후 연구진은 참가자들의 혈압, 콜레스테롤, 체지방 비율과 같은 다양한 노화 지표를 평가해 생물학적 연령을 결정하고 차 소비와 관련이 있는지 확인했다.

 

 

그 결과 차를 마시는 사람들은 생물학적 노화가 느려지는 징후를 보였다. 특히 차를 한잔 이상 마시는 경우 노화 속도가 감소했고 노화 방지 효과는 6~8g의 찻잎을 우려낸 하루 3잔 정도에 가장 크게 나타났다. 또한 연구진은 중도에 차를 끊은 사람의 경우 생물학적 노화가 가속화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에서는 특정 유형의 차를 조사하지는 않았지만 영국의 홍차를 마시는 사람과 중국의 녹차 애호가 사이에 실질적인 차이가 없음을 발견했으며 차를 마시는 온도는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러한 노화방지 효과가 장내 미생물군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여겨지는 차의 주요 생리 활성 물질인 폴리페놀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또한 장내 미생물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결국 면역력, 신진대사 및 인지 기능 관련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이번 연구에도 한계는 존재한다. 연구진들은 참가자들이 사용하는 찻잔의 크기를 고려하지 않았으며, 관찰 연구였기 때문에 차를 마시는 것이 생물학적 노화를 늦추는 데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차는 오래전부터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에는 카테킨, 테아닌, 비타민C, 무기질 등 건강 성분이 풍부한데 특히 떫은 맛을 내는 카테킨은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며 테아닌의 경우 뇌파 가운데 알파파에 영향을 미쳐 긴장을 풀고 수면의 질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