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많음인천 22.6℃
  • 구름많음원주 23.1℃
  • 구름조금수원 24.3℃
  • 맑음청주 27.8℃
  • 맑음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8.9℃
  • 맑음전주 26.5℃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조금창원 23.4℃
  • 맑음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2.2℃
  • 맑음목포 27.4℃
  • 맑음제주 31.5℃
  • 구름많음천안 25.2℃
  • 구름조금구미 28.3℃
기상청 제공

비건

'육식해야 터프가이'라는 인식 만연..."고정관념에서 벗어나야"

URL복사

과거 육류 광고에는 주로 남성이 등장했다. 예컨대 남성이 고기를 뜯으면 근육이 생기면서 힘이 세지는 내용이었다. 이에 미디어는 근육질에 남성적 매력을 가진 남자를  ‘육식남(肉食男)’, 연약하고 힘이 없는 남자를 '초식남(草食男)' 이라는 별명으로 불렀다. 

 

 

이러한 육류 업계의 마케팅에 익숙해진 것일까? 채식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이들이 '채소보다 육류를 선호하는 사람을 남성성이 강하다고 느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진이 학술지 ‘식욕(appetite)’에 밝힌 연구자료에 따르면 고기를 먹는 남성을 남성성이 강하다고 느끼는 경향이 있다. 

 

연구를 이끈 심리학자 다니엘 로젠펠드는 18세에서 88세 사이의 미국 성인 1706명을 대상으로 육식 습관, 채식주의자 또는 채식주의자로 전환하려는 의지, 전통적인 성 역할에 순응하는 경향에 관해 조사했다.

 

그 결과 남성이 여성보다 돼지, 소, 닭, 생선 등 모든 종류의 고기를 더 많이 소비하며 전통적인 고정관념이 강한 남성일수록 소고기와 닭고기를 더 많이 소비했고 채식주의에 대한 개방성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통념을 뒤집기 위한 노력은 계속돼 왔는데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더 게임 체인저스’에서 실시한 실험이 대표적이다.  '더 게임 체인저스'는 실제로 육식이 남성성에 영향을 주는지 실험을 하기 위해 일정기간 채식주의 식단을 유지한 남성과 육식위주의 식단을 유지한 남성의 건강상태를 알아봤다. 

 

그 결과 채식주의 식단을 유지한 이들이 남성의 성호르몬으로 알려진 테스토스테론이 훨씬 더 많이 분비됐고 성관계에서 중요한 요소들도 월등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렇다면 ‘육식=남성성’이라는 근거 없는 인식은 어디서 나온 공식일까? 비건 채식주의자이자 페미니스트인 캐롤 아담스는 지난 2006년 발간된 ‘육식의 성정치’에서 과거 인류가 사냥을 시작하면서 부터 형성된 가부장제 문화권에서 희소성이 높은 고기는 남성의 음식이며 육식은 남성 다운 행동이라는 신화가 생산돼 왔다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다니엘 로젠펠드 박사는 이러한 전통적인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통적인 남성성을 남성의 이상적인 성역할로 규정하는 것에서 벗어나 이를 바꾼다면, 육류 소비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젠더에 대한 이해가 커지면 육류 소비가 줄어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